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만보걷기가 내어준 신정호 밤 풍경

아산 신정호

2020.11.19(목) 09:34:12안개비(hae041@naver.com)

요즘 앱을 이용한 만보걷기가 유행인데, 그 유행에 저도 동참하게 되었답니다. 앞으로 며칠 비가 온다는 일기예보를 접한 순간, 오늘은 꼭 만보를 걸어야 한다는 조금은 억지스런 마음으로 '신정호'를 찾았습니다. 
 
1
▲신정호 야경
 
10년 넘게 아산에 살면서 신정호를 낮에는 가끔 거닐었지만, 밤에 나가 산책하기는 처음인 듯하네요. 물론 밤에 나간 것은 아니지만, 해 질 무렵에 걷기 시작하였더니, 미세먼지로 흐린 날씨였는데도 밤이라는 멋진 풍경을 보게 되었답니다. 시간에 따른 그 잔상을 나누어봅니다.
 

 
'아산 신정호'는 '도민리포터 이야기'에 단골 소재로 등장하더군요. 하지만, 그 많은 이야기가 모두 각양각색 이고, 단지 풍경만이 더 멋진 모습으로 조금씩 변하고 있음을 알 수 있네요.
 

 


메타세쿼이아의 멋진 단풍과 갈대, 그리고 물빛이 예뻐서 한참을 뒤돌아 보고, 또 돌아보면서 걸었답니다.
 

 
원앙도 아닌 오리들이 참 애틋하게 서로를 바라보는데, 방해하면 안되겠죠! 그렇게 보니 나름 사랑스럽네요.
  
 
5시 30분이 넘어가니, 빨강, 노랑, 초록, 그리고 연보라색의 불빛이, 지금은 사그라진 연꽃 가득했던 연못 주위를 밝히기 시작하네요. 이렇게 신정호의 밤은 찾아오나 봅니다.
 

 
이제 조금의 시간이 지나면, 어둠이 세상을 감싸 안고서 모든 빛을 조금씩 덮어 가겠지요.
 

 

 
걷는 동안 시간의 흐름에 따라 미명의 새벽빛이 그렇듯이 주위가 어슴푸레해지는 것을 바라봅니다. 저 멀리 뒤로 보이는 황산도 오늘 따라 더욱 근사해 보이네요.
 

 
신정호의 잔잔한 호수 건너 보이는 제방 쪽은 더욱 근사한 풍경을 보여줍니다.
 

 
아직은 꽃을 피우고 있는 장미의 강렬함이 푸른 빛과 어울리나요? 
 

 
이를 시샘하듯 붉은 단풍 사이 저 너머의 밤 풍경이 또한 목소리를 냅니다.
 

 

 
이제 밤은 자꾸 깊어져 세상을 어둠으로 감쌀 만한데, 아직 세상은 그 빛을 조금은 더 남기려 하나 봅니다. 오늘은 왠지 속세의 빛이 자연의 빛과 어울리려 마음을 단단히 먹은 모양입니다. 조금은 그래도 괜찮겠죠?
 
1
▲다솜다리
 
파란색 조명이 켜진 '다솜다리'가 보이는 풍경이네요. 다솜은 사랑의 옛말로 '애틋한 사랑'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시민 공모로 지어진 이름이라고 합니다. 견우 직녀, 아니면 조금 전 오리들에게서 본 모습이 바로 이런 사랑이 아닐까요? 
 

 
초승달도 물에 비치는 오늘처럼, 시리도록 푸른 밤을 또 볼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마치 산에 걸린 가녀린 눈썹처럼 보이는 음력 10월 3일의 초승달을 남기며, 작은 소원을 빌어봅니다.
 

 
이제 집으로 돌아갈 시간! 만보걷기가 내어준 신정호 밤 풍경에 듬뿍 취해버린 하루였습니다.
 


고맙습니다!

아산 신정호수변공원
-소재: 충남 아산시 방축동 470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쓰기
댓글 작성

*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담당부서공보관
  • 담당자장동휘
  • 문의전화041-635-4928
  • 최종 수정일 : 2019-08-23
  • 게재된 내용 및 운영에 대한 개선사항이 있으시면 정보관리 담당부서로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 이 페이지에 대한 저작권은 충청남도가 소유하고 있습니다.
상단으로 이동